최근 미 동부 해안지역 집값이 내륙지역보다 하락하고 있어요.
또한 북미 지역의 농지 가격도 상승하고 있는데 그 이유는 현재 냉지인 북미 농지가 따뜻해질 것으로 전망되는 것이 이유입니다.
이는 미국뿐만이 아닌데 전세계적으로 이러한 현상이 발생되고 있습니다. 과연 어떤 이유로 인해서 이러한 차이점들이 발생하는 것일까요?
그 이유는 지구온난화 때문인데 이로 인해 재계와 금융계가 변화를 시작하고 있습니다.


지구온난화의 파급 효과에 대해서는 아직 막연하고 불확실한 면이 많은 것도 있어요.
그러나 실제로 갑작스럽게 기후변화가 찾아오면 어떠한 영향력을 미칠지 모르기 때문에 많은 기업들이 미리 대비를 하고 있습니다.

기후변화에 현명하게 대비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도 기후변화를 제대로 파악하는 것이 중요한데, 이로인해 보험사들은 기후변화의 영향을 더 제대로 파악할 수 있는 모델 구축에 앞서고 있어요.
그러나 많은 보험사들이 앞으로의 기후변화로 인해 보험료 산정도 다시 할 것인지 하는 새로운 난제에 직면해있기도 합니다.


주요 재보험업체를 가진 워런 버핏 버크셔 헤서웨이 CEO는 최근 기후변화가 일어나지만 이로 인해 아직까지는 재보험업계가 타격을 받지 않았다고 했습니다.
덧붙여 아직은 1년 단위 계약에서 보험료가 오르지 않고 있지만 재보험 계약이 30년을 커버한다면 사정이 달라질 것이라고 했습니다.